새한글 배우기 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인터넷 주소창에 korea.so로 접속 됩니다

속담 풀이

가, 나로 시작하는 속담
가갸 뒷다리도 모른다.                               우리들의 코리아소 http://Korea.so
㉠문자를 해득하지 못한다는 말.
㉡글자를 전혀 모르는 무식한 사람을 두고 이르는 말.

가게 기둥에 입춘이라.
㉠제격에 맞지 않는다는 말.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는 뜻으로 우스운 모양을 빗대어 쓰는 말.

가까운 길 버리고 먼 길로 간다.
편하고 빠른 방법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굳이 어렵고 힘든 방법을 택한다는 뜻.

가까운 이웃이 먼 친척보다 낫다.
이웃과 서로 돕고 가까이 지내면 시간을 다투는 위급할 때 먼 곳에 있는 친척보다 더 낫다는 말.

가난 구제는 나라에서도 못한다.
가난한 사람을 구제하기는 끝이 없기 때문에 대단히 어렵다는 말.

가난한 양반 씻 나락 주무르듯 한다.
어떤 일을 망설이기만 하면서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모양을 이르는 말.

가난한 집에 자식이 많다.
돈 없는 가난한 집에 흔히 어린 자식들이 많다는 말.

가난한 집 제삿날 돌아 오듯 한다.
집안의 형편이 조상의 제사도 제대로 못 지낼 집에 제삿날이 자주 돌아오듯이 괴롭고 어려운 일이 자주 일어난다는 말.

가난할수록 기와집 짓는다.
가난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잘 사는 것처럼 보이려고 겉 치장을 한다는 말.

가는 날이 장날이다.
뜻하지 않은 어떤 일이 우연히 잘 되어 질 때 하는 말.

가는 말에 채찍질 한다.
잘하는 일을 더욱 잘 하도록 박차를 가한다는 말.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내가 남에게 좋게 해야 남도 나에게 잘한다는 말.

가는 방망이 오는 홍두깨.
내가 다른 사람을 해치려 하거나 잘못을 하려고 하면 오히려 자기 자신에게 더욱 더 큰 피해가 돌아 온다는 뜻.
가는 세월 오는 백발.                                                                               우리들의 코리아소 http://Korea.so
세월이 지나서 나이를 먹고 사람이 늙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말.

가는 손님은 뒷꼭지가 예쁘다.
손님 대접을 하기 어려운 처지에 곧바로 돌아가는 손님은 그 뒷모습이 예쁘게 느껴 진다는 말.

가늘게 먹고 가늘게 살아라.
조금씩 먹고 검소하게 살라는 뜻으로 분수에 맞지 않는 생활이나 형편에 벗어나는 행동을 삼가라는 말.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다.
가늘게 내리는 비에는 옷이 조금씩 젖기 때문에 젖는 줄을 모른다는 뜻으로 조금씩 없어지는 줄 모르게 재산 같은 것이 줄어들어 가는 것을 말한다.

가랑잎에 떨어진 좁쌀 알 찾기.
찾기가 몹시 어렵거나 힘든 것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

가랑잎에 불 붙기.
성격이 몹시 급하고 마음의 도량이 좁은 사람을 가르키는 말.

가랑잎으로 눈 가리고 아웅한다.
㉠속이 뻔한 일을 애써 감추려 하거나, 얕은 수를 써서 남을 속이려고 한다는 말.

나귀는 샌님만 섬긴다.
하찮은 사람도 제 지조는 지킨다는 뜻.

나그네 모양 보아 표주박에 밥을 담고 주인의 모양 보아 손으로 밥 먹는다.
사람을 대접할 때 그 차림새와 생김새를 보아서 응대한다.

나는 바담 풍 해도 너는 바람 풍 해라.
저는 잘못 하면서도 남만 잘 하라고 하는 사람을 비웃는 말.

나루 건너 배타기.
일의 순서가 바뀌었다는 말.

나무도 쓸만한 건 먼저 베인다.
쓸만한 사람이 일찍 죽는 것을 비유한 말.

내가 중이 되고 나니 고기가 천하다.
무엇이나 필요하여 애써 구할 때면 귀한 것도 불필요 할 때는 흔하다는 말.

내 딸이 고와야 사위를 고른다.
자기 조건이 좋아야 남의 것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는 말.

내리 사랑은 있어도 치사랑은 없다.
웃 사람이 아랫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있어도 그 반대되는 일은 하기 어렵다는 뜻.

내 발등의 불을 꺼야 남의 발등의 불을 끈다.
자기 급한 일부터 해치워야 남의 급한 일을 돌본다는 말.

내외간 싸움은 칼로 물베기.
부부 싸움은 흔히 사소한 데서 발단하는 일이 많고 또 친밀하기 때문에 일어나기도 하는 일시적 다툼으로 중재가 필요 없이 내버려두면 자연히 쉬 화합한다는 말.

내 칼도 남의 칼집에 들면 찾기 어렵다.
제 물건도 남의 손에 들어가면 제 마음대로 할 수 없다는 말.

냇물은 보이지 않는데 신발부터 벗는다.
아직 먼 일을 미리부터 서두른다는 뜻.

나무에 잘 오르는 놈이 떨어져 죽고 헤엄 잘 치는 놈이 빠져 죽는다.
자기가 가진 재주 때문에 사람은 때로는 실수하게 된다는 말.

나무는 큰 나무 덕을 못 보아도 사람은 큰 사람의 덕을 본다.
큰 나무 밑에 있는 나무는 잘 자라지 못하나 큰 사람 밑에 있으면 그 덕을 보는 것이니 남의 혜택을 입어 일이 성사되었을 때 하는 말.

나중에 난 뿔이 우뚝하다.
먼저 난 머리 보다 나중에 난 뿔이 더 무섭다는 말.

낙락장송도 근본은 종자.
아무리 훌륭한 인물이나 일도 캐어보면 처음에는 보잘것없었다는 것.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
꾸준히 노력하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이룰 수 있다는 말.

난리 난 해 과거 했다.
애써 한 일이 보람 없게 되었을 때 하는 말.

난장이 교자군 참여 하듯 한다.
자기 처지나 힘은 돌아 보지 않고 제가 못하는 엉뚱한 일에 참여 한다는 말.

남이야 내 상전을 두려워 할까.
내가 두려워한다고 남도 제게 관계 없는 사람을 두려워 할 까닭이 없다는 말.

남이야 전봇대로 이를 쑤시건 말건.
남의 일에 공연히 상관 할 것 없다는 말.

남자는 배짱, 여자는 절개.
미덕으로서 남자는 사물에 대하여 두려움 없이 담력으로 대하고, 여자는 깨끗한 절개가 으뜸 임을 이르는 말.
남 잡으려다 자기 잡는다.
남을 해치려 하면 도리어 제가 해침을 당하게 된다는 말.

낫으로 눈을 가린다.
당치 않은 방법으로 자기 흔적을 감추려고 하나 감춰지지 않는다는 뜻.

낮 말은 새가 듣고 밤 말은 쥐가 듣는다.
아무리 극비에 붙여도 반드시 남의 귀에 들어가게 된다는 뜻으로 말 조심 하라는 뜻. 2024-07-11